‘두려움’ 때문에 정치·사회사업 기피하는

‘두려움’ 때문에 정치·사회사업 기피하는 청년들
시민사회와 청년들은 혹독한 캄보디아 환경 때문에 청년들의 정치·사회적 개입이 여전히 미흡하다는 입장이다. 그들은 정치, 임업, 환경 분야에서 활동가에 대한 위협, 협박, 박해가 청년들을 정치에 대한 두려움으로 몰아가게 했다고 주장합니다.

'두려움'

이 발언은 2022년 국제 청소년의 날 행사 기간 동안 포용적이고 민주적인 사회의 중요한 구성요소로서 청소년 참여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울려 퍼졌습니다.

국제투명성기구 캄보디아(TI 캄보디아), 액션에이드 캄보디아(AAC), 캄보디아 독립미디어센터(CCIM),

캄보디아 생활예술(CLA), 디아코니아, 캄보디아 젠더 및 개발(GADC)이 어제 하이마바리 호텔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시민사회, 정부부처, 국제기구, 청소년단체 등 120여명이 참석했다.

국제투명성기구(Transparency International Cambodia)의 펙 피시(Pech Pisey) 전무이사는 캄보디아 인구의 상당 부분을 젊은이들이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이 시민 및 정치 영역에서 계속해서 상당한 장벽에 직면하고 있음이 분명합니다.

“여기에는 정치적 권리에 대한 인식 부족, 국가의 공무에 대한 제한된 관심과 지식, 모든 수준의 정부 참여도가 포함됩니다.

모든 사람이 가족과 지역 사회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사회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인식하고 아이디어를 제공해야 하기 때문에 사회 및 정치 문제에 청소년의 참여가 중요합니다.

Pisey는 “청소년이 사회 및 정치 문제에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기회를 요구할 필요가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두려움’ 때문에

그러나 Pisey는 많은 청소년들이 활동가나 비판을 하는 사람들의 강압 때문에 참여를 연기했다고 말했습니다.

“비판은 반드시 나쁜 것만은 아닐 수도 있고, 건설적일 수도 있고 눈을 뜨게 할 수도 있습니다.

먹튀검증커뮤니티 그러나 우리의 지나친 사회 질서 때문에 청소년들은 참여하는 것을 두려워합니다.”라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캄보디아 청년 네트워크 협회의 연구 및 옹호 프로그램 책임자인 Heng Kimhong은 정치적 환경이 개선되지 않아 캄보디아 청년의 정치 참여가 여전히 제한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야당청년, 산림청, 환경운동가, 다른 사회활동에 가담한 청년에 대한 탄압은 경고와 방제 역할을 해왔다.

“그래서 정치나 시민단체에 청년들이 많이 보이지 않는다.

연루된 사람들 중 일부는 미묘한 위협과 협박을 받았습니다.more news

우리는 대의를 옹호하는 청소년을 보지 못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목소리를 내면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기 때문에 낙담합니다.”

“우리 사회에서 말하는 것은 반체제적 행위로 여겨진다.

비판적 청년들이 반드시 반체제적 성향을 띠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김홍 총리는 “더 많은 청년들이 정치에 참여하도록 독려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사회사업, 환경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는 청년들을 박해하지 않는 등 더 나은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